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
  1. 기사목록
  2. 이메일보내기
  3. 글자크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매티스 장관 “서울 위험 없는 대북 군사옵션 있어…전술핵 재배치도 논의”

글 | 윤혜련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짐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 이미지
▲ 짐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
서울을 위험에 빠트리지 않고 북한에 대응할 수 있는 군사적 선택이 있다고 짐 매티스 국방부 장관이 경고했다. 한국 정부와 전술핵 재배치 방안을 논의한 사실도 확인했다.

매티스 국방장관이 거듭 대북 군사적 대응방안이 있다고 경고했다고 미국의 소리방송이 전했다.

매티스 장관은 18일 국방부 청사에서 기자들에게 서울을 위험에 빠트리지 않은 채 북한에 할 수 있는 군사적 대응방안이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런 대응방안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자세히 설명하지 않았다.

매티스 장관의 발언은 대북 군사적 공격은 인구 2천만 명 이상이 거주하는 서울 수도권을 위태롭게 할 수 있기 때문에 불가능하다는 일각의 지적을 반박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스티브 베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는 지난달 언론 인터뷰에서 서울이 북한의 무기들 앞에 노출돼 있어 군사적 대응은 옵션에 포함될 수 없다고 지적했었다.

매티스 장관은 또 북한이 일본 상공 위로 시험 발사한 중거리탄도미사일들을 격추할 필요가 지금까지 없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북한의 추가 미사일 발사가 미국이나 일본 영토를 위협한다면 “우리의 다른 대응을 끌어낼 것”이라고 경고했다.

매티스 장관은 그러나 미군이 미사일 방어력 증강에 수백억 달러를 투입하고도 왜 북한의 탄도미사일을 격추하지 않는지를 묻는 말에 우선적으로 그런 (북한의) 탄도미사일들은 우리 누구에게도 직접적 위협이 아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일본은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매티스 장관은 또 송영무 한국 국방부 장관과 최근 미국의 전술핵 재배치 가능성에 대해 논의했다고 확인했다

한국에서는 남북한 사이에 핵 균형이 깨졌기 때문에 전술핵을 재배치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매티스 장관은 “우리가 그런 선택방안에 대해 논의했지만, 그게 전부”라며 자세한
입장은 설명하지 않았다.

앞서 크리스토퍼 로건 미 국방부 동아태 담당 대변인은 지난 11일, 한국 내 전술핵 재배치 가능성이 제기되는 데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핵무기 관련 사안은 공개적으로 언급하지 않는 게 미국의 오랜 정책”이라고 밝혔었다.
입력 : 2017-09-19 오후 7:22:51
  1.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

설문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