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
  1. 기사목록
  2. 이메일보내기
  3. 글자크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미 하원 청문회 "북한과 거래 제3국 기업, 미 금융망 퇴출해야"

글 | 신준식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미 하원 금융위원회가 13일 북한의 금융망 접근 차단을 주제로 연 청문회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전문가들이 의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 이미지
▲ 미 하원 금융위원회가 13일 북한의 금융망 접근 차단을 주제로 연 청문회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전문가들이 의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
북한에 대한 압박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북한과 거래하는 3국 기업과 은행들에 벌금을 물리고 미국 금융망에서 차단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이 제안했다. 특히 중국을 겨냥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미 하원 금융위원회가 13일 북한의 금융망 접근 차단을 주제로 청문회를 열었습니다. 기존의 대북 금융 제재의 효과를 검토하고 새로운 법안 제정을 준비하는 자리였다고 미국의 소리방송이 전했다.

이날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전문가들은 북한의 돈줄을 조이기 위해서 북한을 돕는 제3국의 기업과 은행들에 대한 처벌을 강화할 것을 공통적으로 제안했다.

미국의 핵 전문가인 데이비드 올브라이트 과학국제안보연구소 ISIS 소장은 많은 국가들이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를 이행하지 않을 뿐더러 일부는 고의로 무시하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제재 이행을 이끌어내고 제재 위반을 억제하기 위한 징벌적 조치가 필요한 만큼 미국 국내법이 추가로 제정되면 유용할 것이라는 제안이다.

올브라이트 소장은 처벌이 강화되면 짧은 시간 안에 대북 제재 이행 이행률을 높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북한 정부가 수 십년간 해외에서 핵무기 관련 물품을 조달해 왔다며, 특히 중국에 근거지를 두고 미국, 일본, 유럽 국가들을 무대로 삼아왔다고 지적했다.

또 여전히 북한 핵 프로그램의 핵심 조달 통로는 중국이며 이 창구를 막는 것이 최우선 과제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미 재무부에서 금융 제재를 담당했던 앤서니 루지에로 민주주의진흥재단 연구원은 북한이 제재를 회피하기 위해 세 가지 수법을 쓴다고 소개했다.

중국 내 여러 은행 계좌를 거치며 돈세탁을 한 뒤 미국 금융망을 이용하고, 대금 결제를 북한이 직접하는 대신 중국 내 거래 기업들이 서로 돈을 주고받게 하며, 싱가포르 등에 위장회사를 세워 결제한다는 설명이다.

루지에로 연구원은 중국 기업들이 북한 관련 거래를 세밀히 조사하고 있지 않다며 “(미국이) 상당한 벌금을 물리거나 미국 달러화를 쓸 수 없게 한다면” 중국 은행들의 경각심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헤리티지 재단의 브루스 클링너 선임 연구원도 중국 은행들에 벌금을 물려야 한다고 제안했다.

클링너 연구원은 “이란 돈세탁에 연루된 유럽 은행들에 부과된 120억 달러에 상응하는 상당한 벌금을 중국의 4개 대형은행에 물려야 한다”며 북한과 연계된 중국의 중소은행들을 돈세탁 우려 대상으로 지정할 것을 촉구했다.

중국 내 북한 지원망은 제한적이고 집중돼 있기 때문에 취약하며, 몇 군데 핵심 고리만 겨냥해도 여러 나라에 분산된 거래 업체들에 상당한 타격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신미국안보센터 CNAS의 엘리자베스 로젠버그 연구원도 현재 북한의
제재 회피와 중국 기업들의 제재 불이행이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로젠버그 연구원은 다만 북한과 거래하는 전세계 기업과 개인을 제재하는 세컨더리보이콧을 의무화할 경우에도 면제 조항을 꼭 포함시켜야 한다고 제안했다.

미 행정부에 의미있고 무조건적인 면제 재량을 줘야 중국과의 무역 전쟁도 피하고 상황에 따라 북한에 대한 협조도 구할 수 있다고 로젠버그 연구원은 말했다.

입력 : 2017-09-14 오전 10:30:12
  1.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

설문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