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
  1. 기사목록
  2. 이메일보내기
  3. 글자크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안보리 긴급회의...다음주 새 대북 결의안 채택 추진

글 | 신준식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4일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유엔 안보리가 북한 6차 핵실험에 대응하기 위한 긴급회의를 마친 뒤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오른쪽부터)와 류제이 유엔 주재 중국 대사, 바실리 네벤쟈 유엔 주재 러시아 대사가 대화하고 있다. 이미지
▲ 4일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유엔 안보리가 북한 6차 핵실험에 대응하기 위한 긴급회의를 마친 뒤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오른쪽부터)와 류제이 유엔 주재 중국 대사, 바실리 네벤쟈 유엔 주재 러시아 대사가 대화하고 있다.
유엔 안보리는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한 새 대북 제재 결의안 채택을 서두르기로 했다. 안보리 이사국들은 한 목소리로 북한을 규탄한 가운데, 새로운 제재 조치로 북한의 해외 노동자 송출 중단 등이 거론됐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이번 주 중 새 대북 제재 결의안 초안을 배포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미국의 소리방송이 전했다.

헤일리 대사는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해 4일 안보리가 개최한 긴급회의에서 이 같이 말하고, 일주일 뒤인 11일 새 결의안에 대한 표결을 실시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관련국들이 협의를 서둘러, 새 결의안을 신속하게 채택하자는 것이다.

헤일리 대사는 북한이 또 다른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준비하고 있다는 점을 결의안 추진을 서둘러야 하는 이유로 제시했다.

안보리가 그동안 수 주일에 걸친 논의 끝에 대북 결의안을 채택해 온 점을 감안하면, 일주일 만에 채택을 시도하는 건 이례적으로 빠른 움직임이다.

헤일리 대사는 이날 긴급회의 발언에서 북한의 도발에 대응한 안보리의 대응이 부족했다고 밝혔다.

안보리가 북한에 대해 흔치 않은 단합과 일관성을 보여준 것은 좋은 일이지만, (결의) 이행에 문제가 있었으며, 안보리가 때때로 너무 느리고, 너무 약했다는 지적이다.

헤일리 대사는 특히 지난 24년 간 안보리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핵 프로그램은 더 진전되고, 그 어느 때보다 위험해졌다고 말했다.

헤일리 대사는 안보리 이사국들에 “이제 그만(enough is enough)”이라고 말하고 싶다면서, 안보리는 가능한 가장 강력한 조치를 채택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헤일리 대사는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군사적 옵션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헤일리 대사는 김정은의 과도한 미사일 사용과 핵 위협은, 그가 전쟁을 구걸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쟁은 미국이 원하는 것이 아니며, 지금 원하고 있지도 않지만, 미국의 인내심은 무제한이 아니라고 덧붙였다.

이날 헤일리 대사는 유엔을 통한 조치와는 별도로, 미국 정부는 “북한과 거래하는 모든 나라들을 무모하고, 위험한 (북한의) 핵 계획을 지원하는 나라로 볼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안보리 이사국들은 한 목소리로 북한의 핵실험을 규탄했습니다. 또 대부분의 나라들이 새 대북 결의안 채택을 주장했다.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영국의 매튜 라이크로프트 대사는 구체적으로 북한의 노동자 송출 규제를 언급했다.

안보리가 지난달 채택한 결의 2371호를 통해 신규 북한 노동자의 해외 송출을 금지했지만, 새 결의에 이보다 더 강화된 조치가 담겨야 한다는 설명이다.

라이크로프트 대사는 중국과 러시아 등 일부 나라들이 주장하고 있는 대화 재개에 대해, 북한의 의지에 대한 진지한 신호가 없는 대화 복귀는 실패로 이어질 것이라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벳쇼 코로 일본 대사는 북한의 위협이 새로운 수준에 접어들었다며, 성명 등을 통한 비난을 넘어 안보리가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안보리는 북한이 현 정책을 지속할 경우 심각한 결과로 이어진다는 걸 명확히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관련국 자격으로 회의에 참석한 한국의 조태열 유엔주재 대사도 안보리가 보다 강력한 대북 제재 결의안을 채택해야 한다고 말했다.

새 결의안은 북한의 불법 대량살상무기(WMD) 프로그램으로 유입될 가능성이 있는 자금을 추가로 차단할 수 있는 조치뿐 아니라, 통렬하고(biting) 강력한 조치가 포함돼야 한다는 것이다.

북한의 우방국이자 상임이사국인 중국 역시 북한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를 더했다.

류제이 중국 대사는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국제사회의 확고한 의지를 깨닫고, 진지하게 안보리 결의를 준수할 것과 잘못된 악화의 길을 가는 것을 멈추며,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로 복귀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또 중국은 한반도에서의 혼돈이나 전쟁을 결코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관련국들이 상황 악화를 피하기 위해 대화를 재개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과, 미-한 합동군사훈련 중단 등을 골자로 한 중국의 ‘쌍중단’ 중재안을 거듭 상기시켰다.

바실리 네벤쟈 러시아 대사 역시 북 핵 문제의 군사적 해법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외교적·정치적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입력 : 2017-09-05 오후 2:18:31
  1.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

설문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