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뉴스 > 정치
  1. 기사목록
  2. 이메일보내기
  3. 글자크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뉴스
정치

北 "오판하면 美 심장부에 핵 선제타격 할 것"

글 | 신준식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북한은 정전협정체결일(7월 27일) 64주기를 하루 앞둔 26일 평양에서 중앙보고대회를 열어
▲ 북한은 정전협정체결일(7월 27일) 64주기를 하루 앞둔 26일 평양에서 중앙보고대회를 열어 "적들이 오판하면 사전통고 없이 핵 선제타격을 가하겠다"고 위협했다. 사진은 박영식 북한 인민무력상(국방부 장관 격)의 연설 모습. 조선중앙TV. [연합뉴스]
북한은 한국전쟁 정전협정(7월 27일) 체결일을 하루 앞둔 26일 “적이 오판하면 미국의 심장부에 핵 선제공격을 가해 지구 상에서 사라지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조국해방전쟁(6ㆍ25 전쟁) 승리 64돌 경축 중앙보고대회가 26일 조국해방전쟁 승리 기념탑 교양마당에서 진행됐다”며 이 같은 내용의 박영식 인민무력상의 연설 내용을 전했다고 중앙일보가 전했다.

박용식은 이날 연설에서 “만약 적들이 공화국의 전략적 지위를 오판하고 ‘핵 선제타격론’에 계속 매달린다면 백두산 혁명 강군은 이미 천명한 대로 그 무슨 경고나 사전통고도 없이 아메리카 제국의 심장부에 가장 철저한 징벌의 핵 선제타격을 가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또 “7ㆍ27은 세계 전쟁 역사상 처음으로 미 제국주의를 때려 부수고 반미 대결사에 승리의 첫 페이지를 아로새긴 긍지 높은 명절”이라며 “미제의 강대성 신화에 종지부를 찍고 미 제국주의의 종국적 멸망의 시초를 열어 놓은 20세기의 군사적 기적이었다”고 주장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박봉주 내각 총리,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등 김정은을 제외한 당ㆍ정ㆍ군 지도부가 모두 참석했다.

북한은 지난 25일 2년 만에 개최한 조선인민군 대회에서도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이 김 위원장의 발언을 인용해 “적이 무모한 도발을 다시 행하면 멸망의 무덤에 떨어뜨릴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입력 : 2017-07-27 오전 10:31:23
  1.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