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외국언론 반응 > 외국언론반응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3. 이메일보내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외국언론 반응
외국언론반응

미국 ABC방송 뉴포커스 소개

| 신준식   

이미지

 

 

미국의 3대언론으로 손꼽히는  ABC방송이 뉴포커스를 소개했다. 영국 BBC에 이어 두번 째로 외국의 대형언론사가 소개한 셈이다. 특히 미국 ABC방송은 장진성 대표의 인터뷰와 함께 뉴포커스의 북한정보 신뢰도를 평가하였다. 이에 한껏 고무된 뉴포커스는 앞으로도 신뢰를 생명으로 국내 최초 탈북자 신문으로서의 지위를 굳혀나갈 것이다. 아래는 미국 ABC방송에서 소개된 방송 원문이다.  

 

ABC NEWS 원본

Jang Jin-Seong is a rarity. He is a former North Korea intelligence official who defected to the South, but even more remarkable is that he runs a news site with reliable information about North Korea. It could cost him his life. One of the hardest places in the world to get accurate information, for journalists or for intelligence officers, is the closed and paranoid regime of North Korea. Rarely are journalists allowed into the country. In my 15 years of covering the Hermit Kingdom I have been allowed into the reclusive country about nine times. And relying on others who have been there is risky. Defectors often demand money for information and stories can be embellished to make them more attractive and more valuable to news agencies bidding on them. (ABC News has a policy of not paying for news.) Allegedly filling this void is a new wave of so-called North Korea news websites. There are more than dozen websites operated by North Korean defectors or South Koreans who are politically pro-North Korea. Their web posts often get on portal sites which can end up being cited by major newspapers and TV networks. Sensational stories, for example on late-Kim Jong Il’s mistresses or exotic herbal medicines that kept him alive for years, become popular for Facebook posts and retweets. The more shocking the story is a better chance it will run up the chain of news outlets and end up on evening TV news. But recently, I came across one new website that carries stories on North Korea with surprisingly solid information. They use Google satellite images and quote North Korean officials who often travel to China. “Our priority is credibility. We’ve made a point not to report unless we have verifiable information even if the story comes late,” said Jang Jin-Seong, 40, who runs the www.newfocus.co.kr website. “We are very aware of lots of phony North Korea specialized websites out there.” Jang escaped the North in 2004 after working in the Communist party’s intelligence agency. His job was to analyze South Korean society and come up with strategies to spread communist propaganda in the South. After defecting to the South, he worked the other way around taking a post in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analyzing the North. He quit last year and started the New Focus website last February with two other defectors whom he described as “former Pyongyang elites” and four South Korean reporters. Their consultants include computer specialists who are capable of hacking and a network of North Koreans “who are empathetic of North Korea’s dire situation and who believe their information to New Focus would help the plight of the poverty stricken nation’s future to a better off society,” Jang said. Asked whether he manages to keep these North Korean officials to stay in the loop with financial compensation, he acknowledged that is necessary. Jang’s major project which is almost complete is to draw up a concise map of the North’s important spots using Google technology. “We note where Kim Jong Il’s many state houses are, where their generals live, and where the party keeps confidential personnel or resources,” said Jang. For the first time, they have also completed the map of Pyongyang’s subway system, thanks to Google satellite. Jang, though, fears for his life. North Korean website www.uriminzokkiri.com that carries their state news has called Jang a “human waste,” “‘pathetic clown” and “a liar” threatening that his “revelation of our major locations in Pyongyang and elsewhere” would lead to a tragic death. Jang’s answer, “I take that as a compliment.”


 

장진성은 보기 드문 인물이다. 북조선 정보 관리였다가 한국에 망명해 북조선에 대한 신뢰있는 정보를 제공하는 웹사이트을 운영하고 있으니말이다. 그 일로 생명을 잃을 수도 있다. 북조선에 대한 정확한 정보 취득은 언론인은 물론 정보 전문가들에게도 힘든 일이다.

 

나는 15년 북한을 취재하면서 통산 아홉번을 방북했다. 북쪽에 있었던 사람들 얘기를 믿기도 어렵다. 탈북자들은 흔히 자신의 정보와 얘기에 대해 돈을 요구한다. 또 자기들 정보 가치를 높이려고 포장을 하기도 한다. 에이비씨는 회사 정책상 뉴스정보에 대해 금전지급을 할 수없다.

 

이런 북한정보 확보의 어려움을 메꾸기나 하듯이 북조선 뉴스 전문 웹사이트가 봇물을 이루고 있다. 탈북자나 친북 남한 인사들이 운영하는 열두개가 넘는 사이트가 있는데 남한내 주요 신문이나 텔레비전 웹 포탈에서 뉴스로 인용되기도 한다. 뉴스가 더 충격적일수록 주요 미디어에 픽업될 공산이 크다.

 

헌데 나는 최근 놀랄만큼 믿을만한 북한정보를 제공하는 웹사이트 한 곳을 알게 됐다. 여기서는 구글 위성사진을 이용해 중국을 자주 방문하는 북조선 관리들의 동향을 전한다. “우리의 우선순위는 신뢰도입니다. 비록 뉴스를 늦게 전하더라도 그 정확도를 확인하지 않고는 내보내지 않습니다. 40세의 장진성 대표는 말한다. ‘우리는 세간에 여러 믿을 수 없는 북한전문 웹사이트가 있다는 걸 잘 알고 있습니다.’

 

장씨는 2004년 노동당 정보국에서 일하다 탈북했다. 남조선 사회를 분석해 노동당 프로파간다의 대남 선전 전략을 만드는 일이었다. 한국에 망명한 뒤로 국정원에서 북조선 문제를 분석하다가 작년에 사직한 뒤 지난 2월 뉴스포커스를 열었다. 탈북자 두명과 남한 리포터 4명과 함께 일하고 있다. 북한의 우리민족끼리에서 장씨를 인간쓰레기라며 생명을 위협하고 있지만 장씨는 그것을 ‘자신에 대한 칭찬’으로 생각한다고 말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입력 : 2013-05-13 11:58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리뷰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맨위로

설문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