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칼럼/분석 > 뉴포커스 칼럼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3. 이메일보내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칼럼/분석
뉴포커스 칼럼

종북이 망가뜨린 진보의 가치 다시 세워라

글 | 장진성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미지
                                  종북 결별! 그 한마디로 단번에 정리될 진보가 아니다.
 
(조선일보 9월 5일자 기고칼럼)
 
장진성 (뉴포커스 대표)
 
나는 탈북자다. 서울 정착 나이로 치면 올해 10살이다. 자유민주주의 ‘미성년자’인 셈이다. 이런 내 눈에도 남한의 진보가 참 철없어 보인다.통합의 진짜 목적과 정체를 드러낸 ‘통합진보당’의 수준을 보아서가 아니다. 이석기 사건을 계기로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진보진영의 행태가 안쓰러워서다.
 
내란음모에 대한 반감에 앞서 촛불의 장래나 걱정하는 그 한숨 또한 참으로 가벼워 보여서이다.물론 일부의 표현처럼 사람이 많이 모이면 그 속엔 가끔 ‘정신병자’도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이번 이석기 문제는 개인의 히스테리로 넘길 사안이 아니다.
 
현재 남한내 진보의 가치가 그만큼 병들었음을 고발하는 상징적 사건으로 봐야 한다. 그렇게 밖에 달리 볼 수 없는 이유는 ‘통합진보당’이란 이름을 허용한 책임이 진보진영에 있기 때문이다. 그들과 어깨 걸고 늘 시위도 함께 했고, 마이크를 쥐는 선동의 앞자리도 내어 주었다.
 
극소수 ‘통합종북’의 그 극렬함을 ‘진보의 양심, 진보의 행동’으로 치켜세우지 않았던가? 이석기가 외쳤던 “진보의 통일”이란 내란음모의 적화통일이었고, “진보의 자주”란 김일성 민족주의였고, “진보의 평화”란 북핵 지지였는데도 그 진가를 가려볼 줄 몰랐던 눈 먼 진보가 아니었던가?
 
그 이유는 탈북자가 보기에도 명백하다. 진보의 가치가 아니라 진보의 권력을 원했기 때문이다. 반대를 위한 반대를 위해서라면 종북도 괜찮다는 그 조급한 세력야망 때문이었다. 그래서 방식도 거칠 수 밖에 없었다. 어떤 데모를 해도 선동진보였고 과격진보였다.
 
국민의 투표로 선출된 대통령을 동물에 비하는 예의 없는 진보였고, 갓난 아기를 방패로 삼는 비정한 진보였다. 쇠파이프로 주장하고, 공공기관의 재물을 부셔도 되는 불법의 진보였다. 그 현장에서 나는 진보의 억압을 느꼈다.
 
물리적 독재만 알던 탈북자에게 진보의 독재도 보게 한 분명한 가치진보의 훼손이었다. 북한 독재에는 침묵하고 주민들의 인권엔 분노할 줄 모르는 기만의 진보이기도 했다. 그것이 오늘날 대한민국도 파괴하려는‘통합진보’의 내란음모로 드러난 것이 아니겠는가?
 
이제 와서 종북과의 결별! 그 한마디로 단번에 정리될 남한의 진보가 아니다. 제1야당의 로고와 상징색깔을 바꾸었듯이 진보의 가치와 방식도 완전히 바뀌어야 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입력 : 2013-09-06 00:30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리뷰6건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모티콘 이미지  진보라..   ( 2013-09-05 )    수정   삭제 찬성 : 4 반대 : 5

글쎄 제 생각엔, 우리나라엔 진정한 진보가 없어요.. 왜냐 진보와 종북이 명확하게 구분이 안가니까요... 이번 이석기종북만 보더라도, 여러 진보를 거쳐서 왔잖아요.. 결국 진보와종북은 도긴개긴 입니다.. 이걸 타파하려면, 진보스스로 개혁해야 국민들이 믿어줍니다..레알..

이모티콘 이미지  진보라..   ( 2013-09-05 )    수정   삭제 찬성 : 9 반대 : 4

글쎄 제 생각엔, 우리나라엔 진정한 진보가 없어요.. 왜냐 진보와 종북이 명확하게 구분이 안가니까요... 이번 이석기종북만 보더라도, 여러 진보를 거쳐서 왔잖아요.. 결국 진보와종북은 도긴개긴 입니다.. 이걸 타파하려면, 진보스스로 개혁해야 국민들이 믿어줍니다..레알..

이모티콘 이미지  진정한진보는   ( 2013-09-05 )    수정   삭제 찬성 : 6 반대 : 4

예전에 대한민국땅에서 고속도로를 건설할 때 그 고속도로건설을 반대하면서 땅에 들어눕고, 월남전 파병할 때 파병반대를 외치던 사람들, 625 잿더미에서 수차례 경제개발계획을 밀고 나갈때 "한국은 절대로 안돼" 하던 사람들... 이 사람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피땀을 흘리던 선배들이 진정한 진보였습니다. 이제 이 선배들 그리고 그 선배와 뜻을 같이 하는 사람들이 북한의 낡은 수구꼴통 봉건세습왕조를 끝장내려고 합니다. 그런데 짝퉁진보들이 북한의 낡아빠진 괴뢰패당 봉건세습왕조를 두둔하고 있습니다. 이석기는 빙산의 일각일지도 모릅니다.

이모티콘 이미지  이석기   ( 2013-09-05 )    수정   삭제 찬성 : 4 반대 : 3

내가 살아있는한, 진보의 가치와 방식은 절대 안 변한다. 내 어퍼컷트를 맞아본 진보애들이 많아서, 내 주먹만 봐도 오줌을 한군데로 못보는애들 많다. 내가 살아있는한 진보는 영원한 정은이 숟가락이 될것이다.. 아 응에에요,나 석기 돌았어요.

이모티콘 이미지  진보와종북   ( 2013-09-05 )    수정   삭제 찬성 : 3 반대 : 6

대한민국 헌법 1조 대한미국은 민주공화국이다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 부터 나온다 대한민국의 진정한 진보는 조용히 헌법 1조를 지키고 있는 국민입니다 즉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지키고 있는 분들을 진보라고 합니다 진보와 종북을 혼동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종북은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부정하고 북한을 찬양하며 북한의 정책을 지지하고 북한의 정책을 행동으로 옮기는 자들입니다 (요즘 탈북자 분들중에도 요런 분들이 있습니다) 그러므로 진보와 종북은 다릅니다

이모티콘 이미지  너무슬퍼하지마세요   ( 2013-09-05 )    수정   삭제 찬성 : 6 반대 : 5

대한민국 헌법 1조 대한미국은 민주공화국이다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 부터 나온다 대한민국의 진정한 진보는 조용히 헌법 1조를 지키고 있는 국민입니다

맨위로

설문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

베스트클릭 바로가기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