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뉴스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3. 이메일보내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뉴스

미·한·일 국방장관 “북한 위협 대응 군사, 정보 공조 강화”

글 | 윤혜련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송영무 한국 국방장관(왼쪽부터)과 짐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 오노데라 이쓰노리 일본 방위상이 23일 (현지시간) 필리핀 클라크 아세안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미·한·일 국방장관 회담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이미지
▲ 송영무 한국 국방장관(왼쪽부터)과 짐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 오노데라 이쓰노리 일본 방위상이 23일 (현지시간) 필리핀 클라크 아세안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미·한·일 국방장관 회담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미국과 한국, 일본 국방장관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한 긴밀한 공조 방침을 거듭 확인했다. 정보 공유를 포함한 군사 작전과 외교적 노력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다짐했다.

미-한-일 국방장관이 북한 위협에 대한 세 나라 간 정보공유와 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해 나가기로 약속했다.

짐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 송영무 한국 국방부 장관, 오노데라 이쓰노리 일본 방위상은 23일 필리핀에서 개최된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를 가진 뒤 발표한 공동성명문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VOA가 전했다.

세 장관은 북한에 대한 최대 압박을 통해 북 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지원하는데 적극 협력하기로 다짐했다.

또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 프로그램과 운반수단을 억제하려는 국제사회의 노력을 계속 지원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세 장관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정보 공유 확대, 그리고 미국 폭격기와 여러 차례 수행한 연합 비행 훈련 등 대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공동의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

또 미사일 경보 훈련과 대잠수함전 훈련도 지속적으로 실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특히 미국과 한국, 일본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공동의 안보 도전에 직면해 있다는데 공감하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포함한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역량 개발이 세 나라 안보와 번영에 위협이라는 사실을 분명히 했다.

세 장관은 일본 상공을 통과한 북한의 최근 두 차례 미사일 발사와 지난달 3일 핵 실험은 세 나라와 전 세계에 전례 없이 심각한 위협을 가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이어 유엔 안보리 결의 2375호를 포함한 유엔 대북제재 결의들을 신속하고 완전하게 이행하도록 국제 공조를 강화하기로 다짐했다.

아울러 북한이 불법적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방식으로 포기하고, 역내 긴장을 높이는 추가 도발 행위를 중지하며, 국제 의무와 약속을 준수할 것을 촉구했다.

앞서 매티스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한반도 비핵화가 목표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이어 한반도에서 핵무기를 가진 국가는 하나뿐이라며 유엔 안보리에서 만장일치로 채택된 결의안은 국제사회가 이 문제를 어떻게 보는지 잘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매티스 장관은 북한에 대한 유엔안보리의 규탄이 만장일치로 이뤄졌음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도발이 역내와 전세계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한국, 일본과 함께 외교적으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노력하는 한편, 군사 태세를 갖춤으로써 평화를 유지하는 방법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 프로그램과 운반수단을 억제하려는 국제사회의 노력을 계속 지원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세 장관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정보 공유 확대, 그리고 미국 폭격기와 여러 차례 수행한 연합 비행 훈련 등 대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공동의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입력 : 2017-10-24 20:07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리뷰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맨위로

설문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