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뉴스 > 군인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3. 이메일보내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뉴스
군인

북한 주민의 말이 짧아진다

가장 소중하고 두려운 1분

글 | 신준식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미지
최근 북한이 휴대폰 단속을 강화하면서, 국경 연선에 있는 휴대전화 기지국까지 수시로 가동을 중단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휴대전화 신호가 잡히면 보위부 요원들이 즉각 출동해 검열을 실시한다. 중국과의 연락이 많아지고, 탈북자가 늘어난 후 북한 정권이 취한 조치다.

탈북자들은 가장 소중하고 두려운 1분이 북한에 있는 가족과 전화통화를 할 때라고 말한다. 2013년 탈북한 최미연 씨는 "남한에 있는 가족들은 서로 안부를 물을 때 '잘 지내냐'고 한다. 탈북자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탈북자들이 북한에 있는 가족들에게 "잘 지내"라고 묻는 것은 단순한 안부가 아니라 그야말로 '생사를 확인하는 과정'이다"라고 말했다.

북한 내 휴대전화 단속이 강화되면서, 가족끼리 전화통화를 하는 것도 기존의 5분 내외에서 1분 내외까지 줄어들었다. 최 씨는 "예전에는 북한에 있는 동생이 '언니 거기는 살기 좀 어때?'라는 말까지 했는데 요새는 거의 단답식으로 바뀌었다"면서, "최대한 간결하게 말해야 짧은 시간동안 많은 얘기를 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증언했다.

더불어 최 씨는 "요새는 전화를 하면 1분도 채 못한다. 너무나도 갑작스럽게 말투가 바뀐 동생때문에 어느 땐 '얘가 진짜 내 동생 맞나'싶을 정도다. 말이 많은 동생이지만, 북한 체제에서 어쩔 수 없다는 건 아는데 마음이 아프다. 북한이 너무 강경하게 휴대전화 단속을 하다보니 어쩔 수 없다"라고 덧붙였다.

국경지대에서 북한과 밀수를 하는 조선족 김명민 씨도 같은 말을 전했다. "밀수의 특성상 북한에 있는 사람들과 오랫동안 전화통화를 해야 하는 일이 잦은데, 최근에는 최대한 말을 아껴서 꼭 필요한 말만 한다"면서, "빠르게 말하기 위한 은어까지 생겨나고 있다. 짧은 시간 내에 말해야 하니까, '필요 물품, 장소, 시간'만 말하고 끊는다. 요새 북한 정세로 보면 통화를 오래할수록 이득되는 것은 단 하나도 없다"고 밝혔다.

북한 정권이 주민들에게 하는 강한 통신 압박이 결국 북한 주민들의 말을 점점 짧아지게 하고 있는 것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입력 : 2014-12-18 01:25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리뷰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맨위로

설문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

베스트클릭 바로가기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