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뉴스 > 군인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3. 이메일보내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뉴스
군인

인민군조차 두려워하는 사람은!?

글 | 신준식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북한 군인들 / 자료사진이미지
▲ 북한 군인들 / 자료사진
선군정치를 이념화 한 후 북한 군인은 주민들을 대상으로 도둑질, 강도, 강간 등 각종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 제대로 된 처벌이 없어서다. '할머니도 꽃이다'라고 말할 정도로 여성을 상대로 하는 각종 성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이런 인민군조차 두려워하는 사람이 있다. '영예 군인'이다. 영예 군인은 군 복무 시기 사고를 당해 신체의 일부를 잃어버렸다. 이들은 애초에 돈이나 배경이 없어서 가장 위험한 건설 부대에 배치되다보니 사고를 당할 확률이 높다.

영예 군인은 중장비 없이 삽과 곡갱이 만으로 건설 현장에 투입된다. 토사가 무너져 전우가 죽는 것을 보는 일이 다반사고 안전 장비를 하지 않아 쉽게 다친다. 추락, 매몰, 수몰 등 많게는 한 번에 수 십명씩 죽어가는 현장에서 일하고 있다. 멀쩡한 몸으로 제대해서 고향으로 돌아가는 사람을 손에 꼽는다.

다쳐서 제대한 사람을 두고 북한에서 영예 군인이라고 하는데 단어만 그렇게 쓸 뿐 실제 혜택은 미비하다. 오히려 '장애인'으로 취급한다. 그래서 영예 군인은 악 밖에 남지 않아 죽음조차 두려워하지 않는다고 탈북자들이 입을 모은다. 심지어 '자동차는 물론 달리고 있는 기차마저 세우는 사람'으로 평가된다.

실례로 영예 군인은 달리는 도로에서 트럭를 막아 세우고서 돈을 내지 않고 화물칸에 탑승한다.  목적지에 도착하기 까지 옆에 앉은 여자에게 성추행을 일 삼아도 누구 하나 나서는 사람이 없다. 신분이 높아도 목숨에 연연해 하지 않는 이들에게 처벌은 무의미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영예 군인은 물건을 사고 돈을 내지 않는 경우도 많다. 최소한의 법조차 지키지 않으며 살아간다. 특히 여러 명이 모여 다니면서 불법적인 문제를 일으키기도 한다. 그들은 장애를 당하고도 보상이 없는 북한 정권에 대한 불만을 주민에게 대신 화풀이 하며 살아가고 있다.
 
영예 군인은 주민들로부터 존경을 받기는커녕 기피 대상이 됐다. '영광스러운 명예를 가진 군인'이라는 의미의 영예 군인은 북한 내에서는 허울 가득한 수사에 불과하다.
 
  • 트위터
  • 페이스북
입력 : 2015-06-23 01:35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리뷰
맨위로

설문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