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뉴스 > 사회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3. 이메일보내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뉴스
사회

평양 가는 남한 예술단…대중음악과 클래식의 향연 될 듯

글 | 윤혜련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자료사진 / sbs이미지
▲ 자료사진 / sbs
급물살을 타고 있는 남북화해 무드 속에 10여년만에 평양에서 열리는 우리 예술단의 방북 공연에 관심이 쏠린다.

정부는 남북정상회담의 사전 행사인 동시에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의 방남 공연에 대한 답방 행사라는 성격을 고려해, 이번주 초 판문점에서 열리는 남북 실무회담에서 공연 계획을 확정할 방침이라고 SBS가 전했다.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는 "공연 시기를 4월 초로 잡고 추진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일정이나 장소, 예술단 구성, 공연 프로그램 등은 아직 정해진 것이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이번 공연은 대중음악과 클래식이 중심이 되는, 너무 무겁지도 가볍지도 않은 '열린음악회'와 비슷한 수준이 될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다.

1985년 첫 방북 공연 때는 김정구, 김희갑, 하춘화 등 당시의 인기 가수들이 대거 참여했으며 현대무용, 민속무용, 민요합창, 가곡, 코미디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1990년 범민족통일음악회는 국악 공연, 1998년 리틀엔젤스 공연과 윤이상통일음학회는 클래식과 국악 혼합 공연으로 진행됐지만 그 뒤로는 대중음악 공연이 대세로 자리 잡았다.

이번 공연도 과거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우세한 가운데, 대중음악과 클래식의 비중을 어떻게 가져가느냐가 관건이다.

문화예술계에 따르면 정부 실무팀은 세계적인 지휘자 정명훈과 KBS교향악단 등에 4월 초 평양 공연 참여 가부를 타진해 긍정적인 답변을 받았고, 이름 있는 대중가수들에게도 소속사를 통해 일정을 문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안은 북한의 입장을 반영해 정할 것으로 보인다.공연 장소로는 과거 방북 공연이 열렸던 대여섯 곳의 평양 시내 공연시설들이 물망에 오른다.

방북 공연이 가장 잦았던 평양 서성구역 와산동에 위치한 봉화예술극장과 함께 1985년 첫 방북 공연이 열렸던 평양대극장, 2002년 이미자, 윤도현밴드가 참여했던 MBC평양특별공연과 2008년 뉴욕필하모닉 공연이 개최됐던 동평양대극장등이 거론된다.

이밖에 2003년 통일음악회와 2005년 조용필 단독 콘서트가 열린 류경정주영체육관과, 1990년 범민족통일음악회가 열린 4·25문화회관, 1998년 윤이상통일음악회가 열린 700여석 규모 모란봉극장 등이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입력 : 2018-03-27 19:55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리뷰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맨위로

설문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

베스트클릭 바로가기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