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뉴스 > 사회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3. 이메일보내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뉴스
사회

패럴림픽 북한 선수단, 평창 일정 마치고 15일 귀환

글 | 박주희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북한 크로스컨트리 선수들 / 연합뉴스 DB이미지
▲ 북한 크로스컨트리 선수들 / 연합뉴스 DB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에 참가한 북한 선수단이 경기 일정을 모두 마치고 내일(15일) 예정대로 귀환한다.

정현 조선장애자보호연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단장을 맡은 20명의 선수단과 김문철 조선장애자보호연맹 중앙위원회 위원장을 단장으로 한 대표단 4명 등 24명은 지난 7일 경의선 육로로 방남해 이번 평창 대회에 참가했다고 SBS가 전했다.

북한 선수단은 장애인 노르딕스키에 특별출전권으로 출전한 마유철과 김정현의 크로스컨트리 스프린트 경기가 오늘(14일) 끝나면서 일정을 마친다.

이에 따라 마유철과 김정현을 포함한 선수단 20명은 내일 예정대로 북한으로 귀환할 예정이다.

무릎 아래 다리를 절단한 하지장애 선수인 마유철과 김정현은 지난 11일 크로스컨트리 남자 15㎞ 좌식 종목에 나란히 출전했다.

하지만 마유철과 김정현은 전체 참가 선수 29명 중 26위와 27위에 그쳤다.

중도 포기한 두 명의 선수를 제외하면 최하위 기록이다.

개회식 때 북한 선수단 기수로 나섰던 김정현과 시각장애 선수 최보규를 도와 남북 성화 봉송 주자로 참가했던 마유철은 최하위권 성적에도 포기하지 않고 코스를 완주해 박수를 받았다.

북한 선수단과 달리 대표단은 개회식까지 참석하고 귀환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이명호 대한장애인체육회 회장은 북한 선수단에 오찬을 제안해 놓은 상태다.

이명호 회장은 "북한 국가패럴림픽위원회 관계자는 내일 선수단과 함께 귀환하지 않고 남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북측과는 장애인 스포츠 교류를 위해 앞으로 계속 협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입력 : 2018-03-14 16:02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리뷰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맨위로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