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뉴스 > 사회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3. 이메일보내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뉴스
사회

北, 국가기밀 유출 우려 노트북·태블릿 사용 엄격히 제한

글 | 신준식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북한이 자체 제작한 노트북컴퓨터. / 조선중앙TV 캡쳐이미지
▲ 북한이 자체 제작한 노트북컴퓨터. / 조선중앙TV 캡쳐
북한당국이 공공기관과 군, 당, 사법기관들에서 노트북과 휴대용컴퓨터, 휴대용 저장장치(USB)의 사용을 제한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난당했을 경우, 비밀자료 유출을 피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북한 당국이 김정은의 지시에 따라 노트북과 휴대용 컴퓨터(태블릿), 각종 저장장치(메모리칩)의 사용을 엄격히 제한했다고 국경지역 현지 소식통들이 전했다. 대학생들의 노트북도 승인을 받아야 교내로 반입할 수 있다고 소식통들은 지적했다고 RFA가 전했다.

11일 자강도의 한 소식통은 “9월 초에 자강도의 동사무소와 철도역, 체신소(우체국)와 같은 공공기관, 군부대, 당, 사법행정기관들에서 일체 노트북과 휴대용 컴퓨터의 사용을 중단하고 기존에 사용하던 노트북은 폐기하라는 지시가 내려왔다”고 말했다.

“이 같은 조치는 노트북과 휴대용 컴퓨터의 잦은 도난으로 인해 국가의 중요 비밀이 새어나가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며 “올해 6월 평안남도 인민위원회 서기장실에서 사용하던 컴퓨터가 도난당하면서 이러한 조치가 취해졌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은 2014년 3월 ‘양강도 통계국’에서 ‘도시바(TOSHIBA)’ 노트북 2대, 2015년 4월에는 자강도 도시설계사업소에서 델(DELL) 노트북 1대, 2016년 6월에는 신의주 경무국 3호실에서 히타치 (HITACHI) 휴대용 노트북을 도난당하는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이렇게 사라진 노트북이나 휴대용 컴퓨터의 행방에 대해 국가수사기관이 조사를 진행했으나 되찾지 못했다”며 “실제 처벌이 두려워 신고를 하지 않은 노트북 도난 사건은 훨씬 더 많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9일 양강도의 한 소식통은 “올해 6월 김정은의 지시에 따라 검열 규정이 확대되면서 9월 초부터 양강도 사법기관들이 개인들의 휴대전화와 노트북, 판형컴퓨터(태블릿)를 임의의 시각에 길거리에서 검열을 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소식통은 “기존에는 사법기관들이 길거리에서 개인들의 휴대전화와 휴대용 저장장치들만 검열을 했다”며 “판형컴퓨터와 노트컴, 탁상컴(데스크탑)은 모두 컴퓨터에 해당돼 시, 군 보위부에서 직접 가정을 방문해 검열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이어 “지난 6월 김정은의 지시로 검열규정이 강화되어 보위원이나 보안원이라 해도 군복이 아닌 사복차림으로는 검열을 못하도록 돼 있다”며 “보위원이나 보안원으로 위장한 가짜 검열대가 개인 노트북이나 판형컴퓨터를 검열을 핑계로 노트북을 빼앗는 사례가 많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입력 : 2017-12-13 11:50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리뷰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맨위로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