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뉴스 > 사회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3. 이메일보내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뉴스
사회

'친북국가' 앙골라 북한 노동자 내보내..."대북 제재 이행"

글 | 윤혜련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앙골라 루안다의 건설현장에서 외국인 노동자들이 일하고 있다. (자료사진)이미지
▲ 앙골라 루안다의 건설현장에서 외국인 노동자들이 일하고 있다. (자료사진)
아프리카의 대표적인 친북 국가 앙골라가 대북 제재에 따라 북한 노동자들을 대거 출국시켰다. 틸러슨 국무장관이 최근 아프리카 국가들에 대북 제재 동참을 촉구한 이후 나온 조치인데, 다른 아프리카 국가에서도 비슷한 조치가 이어질지 주목된다.

아프리카의 친북 국가로 알려진 앙골라가 자국 내 북한 노동자들을 내보냈다고 VOA뉴스가 전했다.

앙골라 국영매체 '저널 디 앙골라'는 21일 북한 노동자 153명 가운데 55명이 앙골라를 떠났다며, 이번 조치는 유엔 안보리 결의 2371호에 따른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 남아 있는 북한 노동자 98명도 조만간 앙골라를 떠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테테 안토니오 앙골라 외무차관이 공항에서 북한 노동자들이 출국하는 것을 감독했다고 전했다.

안토니오 차관은 "북한 노동자들과의 계약 해지는 북한 회사에 대한 제재를 부과한 유엔 안보리 결의 2371호를 앙골라 정부가 이행하는 차원"이라고 밝혔다.

또 이들 북한 노동자들은 앙골라 내 건설 현장에서 일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AFP' 통신은 이날 마누엘 아우구스토 앙골라 외무장관의 국영 TV 인터뷰를 인용해 나머지 북한 노동자들도 이미 귀환 조치됐다고 보도했다.

앙골라 정부의 이 같은 조치는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최근 아프리카 국가들에 대북 압박 조치를 강화해 줄 것을 촉구한 뒤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틸러슨 장관은 17일 워싱턴 DC에서 열린 ‘아프리카 지역 내 무역, 안보와 통치’ 관련 행사에서 앙골라 등 아프리카 30여 개국 외교장관들에게 북한에 추가적인 외교, 경제적 압박을 가할 것을 주문했다.

이에 앞서 16일에는 아프리카 국가 가운데 처음으로 수단 정부가 북한과의 모든 군사와 무역 관계를 끊겠다고 발표했다.

한편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은 지난 9월 앙골라에서 대북 제재 위반 사항을 조사하고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한 바 있다.

보고서는 2012년 제재 대상에 오른 북한 기업 '청송연합'이 앙골라 수도 루안다에서 영업 중이며, 이 기업 대표가 외교 비자를 소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북한 교관이 앙골라 대통령 경호부대와 비공식 부대를 훈련하는 것과 관련해서도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1976년 북한과 수교를 맺는 앙골라는 주로 대북 제재 회피 국가로 지목돼 왔다.

그러다 지난해 8월 북한 국적자 2명의 신상을 공개한 대북 제재 이행보고서를 처음으로 제출했으며, 이후 실질적인 대북 제재 조치를 취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입력 : 2017-11-23 10:48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리뷰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맨위로

설문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