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뉴스 > 사회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3. 이메일보내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뉴스
사회

북한군인에게 여름은 병균과의 전쟁?

글 | 박선화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자료사진이미지
▲ 자료사진
최근 들어 군사분계선을 넘어 우리 군 최전방 감시초소로 귀순하는 북한 군인이 증가하고 있다. 지난 13일과 23일 연속 북한군 병사가 MDL을 넘어 대한민국으로 귀순했다.

구체적인 귀순 동기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대부분 북한군 내부 열약한 생활환경과 대북 확성기 방송을 통해 대한민국의 실상을 동경해 귀순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북한 군인들에게 무더운 여름은 기아와 질병으로 인한 육체적 고통이 가장 심하게 나타나는 시기다.

북한군의 병력을 와해시키는 요인은 외부적인 요소가 아니라 부내 안에서 창궐하는 각종 전염병인 것으로 밝혀졌다. 탈북민들의 증언에 따르면 최근 군의 정상적인 운영이 어려울 정도로 환자가 많이 속출하여 군 관계자가 일일이 병사들 집을 방문하며 부대 복귀를 강요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탈북민 서 씨는 "탈북 전 조카가 군 복무 중 결핵에 걸려 집에 왔다. 몹시 여위고 병에 걸린 아들의 모습을 본 남동생이 격분하여 아들의 부대 복귀를 거부했다."면서 "얼마 후 부대 관계자가 집으로 찾아와 복귀를 종용하자 남동생이 조국을 믿고 아들을 군에 보냈는데 이게 무슨 꼴이냐, 몸을 더 추스르고 병을 고친 후 보내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군 관계자는 ‘결핵이 무슨 병이냐’라고 하면서 이런 이유로 이탈하면 부대에 남아있을 병사가 하나도 없다고 화를 냈다. 그 후 조카는 병 치료를 끝내지 못한 채 강제로 부대에 귀가했다."고 증언했다.

서 씨에 증언에 의하면 인류를 가장 많이 죽게 한 병균 중 하나인 결핵이지만, 북한에서는 병으로 여기지도 않을 만큼 각종 질병에 노출되어 있다고 했다. 특히 결핵은 불규칙한 식사, 영양실조, 과도한 스트레스가 주요 원인으로 북한군대의 실정에 맞아떨어지고 있다.

북한 군인들은 결핵뿐만 아니라 성병의 위험에도 시달리고 있다. 위생관념과 피임 도구의 부족 그리고 생계를 위한 매춘 업에 종사하는 여성이 증가함에 따라 성병의 피해가 갈수록 극심해지는 것이다.

현재 이러한 각종 질병에 일반 주민과 군인이 대처할 수 있는 유일한 치료제는 ‘얼음’이라 불리는 마약뿐인데 치료목적이라기보다는 고통을 줄여주는 역할을 하는 탓에 주민의 건강은 계속해서 악화하고 있다.

결핵은 잠복 기간을 거치기 때문에 군대를 제대한 후에도 북한 주민을 괴롭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서 탈북민 중에는 제3국이나 남한에서 치료를 받는 사례가 생기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입력 : 2017-07-28 15:10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리뷰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맨위로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