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뉴스 > 사회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3. 이메일보내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뉴스
사회

김정남 암살 모의 3개월전부터 진행…북한 용의자 모의장면 CCTV에 잡혀

글 | 신준식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자료사진이미지
▲ 자료사진
김정남 암살 모의가 최소 3개월 전부터 시작됐다는 증거가 제시됐다.

9일 말레이시아 현지 방송 TV3는 김정남 암살 사건의 핵심 용의자인 현광성(44) 주말레이시아 북한대사관 2등 서기관 등 북한 용의자들이 쿠알라룸푸르의 한 아파트에서 만나 암살을 모의해온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고 세계일보가 전했다.

말레이시아 TV3는 이들이 암살을 모의한 장소로 추정되는 아파트 단지 폐쇄회로(CC)TV 영상<사진>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는 지난해 11월28일 현광성과 용의자들이 만나는 모습이 담겨있다.

영상에는 북한 대사관 관용차를 타고온 현씨가 쿠알라룸푸르 미드 벨리의 한 아파트에 내리는 장면, 다른 2명의 북한 용의자들과 대화를 나누며 함께 해당 아파트 안으로 들어가는 모습이 찍혔다.

TV3는 현광성과 대화를 나눈 2명의 북한 인들이 지난 2월 13일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김정남을 암살한 직후 출국해 평양으로 돌아간 것으로 알려진 사람들로 보인다고 했다.

또 말레이시아 TV3는 북한 대사관 관용차가 이후에서 수차례 해당 아파트단지를 드나들었다고 했다.

현씨와 최소 1명의 북한 용의자(김욱일)는 현재 쿠알라품푸르의 북한대사관에 은닉 중이고 리지현(33), 홍성학(34), 오정길(55), 리재남(57) 등 4명의 용의자는 북한으로 도망친 것으로 알려졌다.

  • 트위터
  • 페이스북
입력 : 2017-03-09 10:28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리뷰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맨위로

설문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