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뉴스 > 사회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3. 이메일보내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뉴스
사회

해외 북한 근로자들 초상휘장 달지 않았다?

글 | 박주희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근 북한종업원들이 김일성 휘장을 떼고 일하는 것으로 알려진 홍국국제호텔 전경.이미지
▲ 최근 북한종업원들이 김일성 휘장을 떼고 일하는 것으로 알려진 홍국국제호텔 전경.
해외에 파견된 북한근로자들 중 일부가 김일성, 김정일 초상휘장(배지)을 달지 않은 채 일하고 있다고 현지 소식통들이 전했습니다. 하지만 간부급 주재원들은 여전히 김부자의 초상휘장을 달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에 따르면 중국의 홍국 국제호텔에서 일하는 북한 종업원들이 김일성 초상휘장을 달지 않은 채 일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김부자의 배지가 중국인들로 부터 반감을 불러올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것 같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중국의 한 조선족 소식통은 9일 “홍국 국제호텔에 파견된 북한 종업원들이 최근 들어 김일성 초상휘장을 달지 않은 채 일하고 있다”며 “종업원들이 동시에 초상휘장을 달지 않은 것으로 보아 위에서 그와 관련한 지시가 있은 것 같다”고 언급했다.

이 소식통은 “홍국 국제호텔은 다른 호텔보다 숙박비가 비싼 편이지만 시설과 주변 환경이 좋아 관광객들이 선호하는 곳”이라면서 “특히 남한 관광객이 많아서 말이 잘 통하는 평양여성들을 종업원으로 고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또 “북한 종업원들이 초상휘장을 달지 않은 것이 본국의 지시 때문인지, 아니면 중국 측 업주의 요청에 의한 것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며 “다만 이들 종업원을 관리하는 북한 책임자는 여전히 초상휘장을 달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또 다른 중국의 소식통은 “중국 내에서 금강산이나 평양관과 같이 북한식 명칭을 가지고 영업을 하는 업소의 종업원들은 여전히 초상휘장을 달고 있다”며 “다만 외출을 할 때면 그들도 초상휘장을 달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소식통은 “중국 단둥의 재봉(봉제)공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들과 그 책임자들은 초상휘장을 달지 않고 있다”며 “지금까지는 재봉 근로자들을 책임지고 있는 간부들과 자주 통화했는데 최근에는 이들이 전화를 아예 받지 않고 있어 무슨 일인지 궁금하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중국내 북한 근로자들이 갑자기 김일성, 김정일의 초상휘장을 달지 않는 원인에 대해 “올해 들어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을 계속해온 북한에 대해 중국인들의 감정이 크게 악화된 것과 연관이 있는 것 같다”고 풀이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최근엔 해외에 파견된 북한 근로자들의 인권유린 문제가 중국 내에서도 화제가 되고 있어 중국 내 북한 근로자들이 북한사람이란 표시를 감추기 위해 초상휘장을 뗀 것 아닌가 생각된다”면서 “북한이 아무리 감추려 해도 중국 사람들은 북한 근로자들이 얼마나 어려운 처지에서 노동에 시달리고 있는지 잘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입력 : 2016-06-13 10:21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리뷰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맨위로

설문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

베스트클릭 바로가기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