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뉴스 > 경제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3. 이메일보내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뉴스
경제

개성공단 11년간 생산액 32억달러…작년 5억6천만달러

통일부 '2016 통일백서' 발간…남북교역 작년 27억달러로 사상 최대

글 | 이도희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연합뉴스TV 제공]이미지
▲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에 따르면, 우리 정부가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대응 조치로 지난 2월 10일 전면 가동중단을 결정한 개성공단의 2005년부터 작년까지 11년간 생산액이 32억3천303만 달러(한화 3조7천784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부가 12일 발간한 '2016 통일백서'에 따르면 지난해 개성공단 생산액은 5억6천329만 달러로 연간 생산액이 최초로 5억 달러를 돌파했다.

개성공단 생산액은 가동 첫해인 2005년 1천491만 달러에서 2010년 3억2천332만 달러로 늘었고, 2011년 4억185만 달러, 2012년 4억6천950만 달러로 꾸준한 증가세를 보였다.

그러나 북한의 개성공단 근로자 철수 조치로 134일 동안 가동이 중단됐던 2013년 2억2천378만 달러로 급감한 뒤 2014년 4억6천997만달러로 회복세를 보였고 지난해에는 전년 대비 생산액이 20% 이상 늘었다.

작년 말 기준 개성공단 북한 근로자도 5만4천988명으로 2014년 말과 비교하면 1천명 이상 늘었다.

지난해 개성공단 생산액 급증에 힘입어 남북교역액도 27억1천400만 달러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2015년 남북 왕래 인원은 13만2천101명으로 5·24 대북제재 조치 이전인 2008년 18만6천775명을 기록한 이후 8년 만에 가장 많았다.

지난해 대북 인도적 지원은 254억원으로 2010년 404억원 이후 6년 만에 최대치였다.

지난해 국내 입국한 북한이탈주민(탈북민)은 1천276명으로, 2001년 1천43명 이후 15년 만에 가장 적었다.

작년 말까지 국내 입국한 탈북민은 2만8천795명으로 70%가 여성이다. 지난해 입국한 탈북민 중 여성은 80%로 점차 여성 비율이 늘어나고 있다.

통일부는 통일정책 전반에 대한 국민의 이해를 돕고, 한반도 평화통일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1990년부터 매년 통일백서를 발간해 왔다.

통일부는 지난해 정부가 추진한 통일정책과 관련해 "정부는 튼튼한 안보를 바탕으로 원칙에 입각한 남북관계 정상화와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노력했다"며 "특히 2015년 8월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을 통해 DMZ 지뢰 도발에 대한 북한의 명시적 유감 표명과 실효적 재발방지 수단을 확보하고 도발의 악순환을 끊어내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통일부는 "하지만 북한은 우리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4차 핵실험을 비롯해 군사적 위협을 통해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고 있다"며 "이에 정부는 개성공단 사업을 중단하고 국제사회와 함께 강력한 제재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2016 통일백서의 본문은 ① 대북정책 및 통일준비 노력 ② 남북 교류협력 ③ 남북간 인도적 문제 ④ 남북대화 ⑤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 ⑥ 통일교육 ⑦ 정책추진 기반 강화 등 7개 장(章)으로 이뤄져 있다.

통일백서는 1만부가 발간돼 국회, 공공도서관, 행정기관, 교육기관, 언론기관, 민간단체, 관계 전문가 등에 배포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입력 : 2016-05-12 14:54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리뷰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맨위로

설문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

베스트클릭 바로가기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