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뉴스 > 정치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3. 이메일보내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뉴스
정치

北, 미-북 회담 앞두고 국경지역 긴장감 조성

글 | 박주희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북한이 이달 말 북미대화와 다음달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를 앞두고 주민들에 대한 통제를 부쩍 강화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내부 소식통이 19일 전했다.

특히 지난해부터 탈북자 및 외국과 휴대전화 통제로 감시가 강화된 국경지역에서 대규모 가택수사까지 진행돼 주민들의 공포감을 느낀 것으로 알려졌다고 데일리엔케이가 전했다.

양강도 소식통은 18일 해당매체와의 통화에서 “명절(2.16, 김정일 생일)을 하루 앞둔 15일 밤에 혜산시에서 일제 숙박검열이 진행됐다”고 밝혔다. 이번 검열에는 인민반장과 보안원, 보위원에 국경경비대 군관들까지 합류했다고 한다.

숙박검열은 해당 거주지에 주민등록이 돼있지 않은 외부인이 방문증도 없이 숙박하는 것을 단속하기 위한 조치다. 보통 평양과 국경지역, 도시 역 근처 등에서 이뤄진다.

소식통은 “숙박 검열이라기보다 집 수색에 가까웠다. 집안의 모든 곳을 한 곳도 빠짐없이 샅샅이 뒤지고 갔다”고 말했다. 통상적인 숙박검열보다 강도가 높았고, 국경경비대 군관까지 합류한 것은 이전에 없던 조치이다.

국경경비대는 현재 인민무력부(軍) 관할이다. 검열기관도 아닌 경비대가 나선 것은 군부대가 주민들을 수색한 것이나 다름 없는 셈이다. 일단, 일제 숙박 검열에 필요한 인원이 부족해 경비대가 협조했다는 추측이 많다.

소식통은 “숙박검열이 진행되고 그 다음날 하나둘씩 모여서 경비대 군관까지 집안에 들이닥쳐 놀랐다는 말들을 주고 받았다”고 전했다. 주민 대부분은 경비대 복장을 보고 본인에게 큰 문제가 생겼다고 생각했지만, 숙박 검열로 끝나 안도했다는 것이다.

소식통은 “최고인민회의 선거가 다가오니까 인민반장이 여러번 찾아와 가족들에 대해 묻고, 동사무소 주변에서도 보안원들이 순찰하는 모습이 자주 보인다”면서 “더 억세게 조여서 통제를 하려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다른 북한내부 소식통은 뉴포커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미국대통령과 김정은이 회담을 한다는 소식은 알고있지만 주민들은 별다른 기대가 없다. 대부분 주민들은 회담으로 모든 게 해결되면 우리가 아직까지 이렇게 살겠느냐는 입장을 보인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오히려 주민들은 북한과 미국수뇌자 회담때문에 국경검열이 심해지고 소극적으로나마 유지되던 밀수가 중단된 것에 대해 불만이 많다. 회담이 좋을 결과로 끝나도 당장 주민들의 생활에 이렇다할 변화를 가져오기는 어렵다는 것이 주민들의 일관 된 주장이다."고 덧붙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입력 : 2019-02-19 21:00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리뷰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맨위로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