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뉴스 > 정치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3. 이메일보내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뉴스
정치

北, 미북정상회담 계기로 내부통제 강화

글 | 신준식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근 북한이 미북정상회담과 관련해 내부 결속을 강화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급변하는 대외정세 속에서 주민통제를 강화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10일 “이번 북미수뇌회담과 관련해 중앙에서 지시가 내려졌다”면서 “이번 회담 기간에 당, 정, 군대 등 모든 기관들에서 사업과 생활을 혁명적으로 긴장하게 진행하기 위해 조직별로 회의를 열고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다.

소식통은 “특히 당원들은 당세포(노동당의 말단 조직)별로 이번 지시문을 관철하기 위한 당세포회의를 진행하고 근로단체조직(노동당의 외곽조직)들에서도 토의사업과 집행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언급했다.

소식통은 또 “지시문에는 이 기간 동안 술판, 먹자판을 벌리는 등 해이된 행동을 보이는 경우 당과 행정적 차원에서는 물론 법적으로도 강하게 처벌할 것이라는 내용이 포함되었다”면서 ”이에 따라 주민들은 물론 간부들도 이 기간에 위반 사례가 제기되지 않도록 긴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이어서 ”지시문에는 또 중요 대상물들에 대한 경비를 강화하고 불필요하게 자기 위치를 이탈하거나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는 것을 금하는 내용도 담겨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양강도의 한 소식통은 같은 날 “이번 북미수뇌회담과 관련해 내부 통제를 강화하기 위해 보위부, 보안서를 비롯한 사법 기관들에 의한 주민 통제가 한층 강화되었다”면서 ”지역별 담당 보위지도원과 보안서 지도원들이 수시로 지역을 돌며 인민반장과 핵심 주민들을 동원해 주민정치사업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국경경비대 군인들도 특별경계태세에 돌입해 주민들의 국경 연선 접근을 단속하고 있는 등 지금 우리 내부 분위기가 많이 긴장해 있다”고 주장했다.

뉴포커스 북한내부 통신원은 전화통화에서 "지난 주 말 인민반장이 비상회의를 열고 조미 수뇌자회담을 앞두고 주민들이 긴장된 상황에서 장군님의 회담 소식을 지켜봐야 한다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입력 : 2018-06-13 08:39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리뷰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맨위로

설문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