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뉴스 > 정치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3. 이메일보내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뉴스
정치

백악관 “미북 정상회담, 싱가포르 12일 오전 9시 개최”

글 | 박주희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4일 정례기자설명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이미지
▲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4일 정례기자설명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미북 정상회담이 싱가포르 현지시각 12일 오전 9시에 열린다고 미국 백악관이 공식 발표했다. 아울러 미국의 대북 정책은 바뀐 것은 없으며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룰 때까지 최대 압박을 거두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에 따르면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4일 정례기자설명회에서 미북 정상회담이 싱가포르 현지시간으로 오는 12일 오전 9시에 열린다고 발표했다.

샌더스 대변인: 첫 회담은 싱가포르 시간으로 12일 오전 9시에 열릴 예정이다.

또 샌더스 대변인은 판문점에서 진행된 미북 간의 5차례의 협상은 매우 긍정적이었으며 중대한 진전을 이뤘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미북 정상회담 준비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고, 선발단은 정상회담 준비를 마무리 한 뒤 회담 시작까지 싱가포르에 남아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매일 북한 관련 안보 보고를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최대한의 대북 압박 정책에 변화가 있느냐는 질문엔 전혀 변화가 없다고 답했다.

샌더스 대변인: 우리의 정책은 변하지 않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말했듯이, 우리는 제재를 가하고 있다. 이러한 것들은 매우 강력하고, 우리는 북한이 비핵화되지 않는 한 제재를 해제하지 않을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만난 후 대북 제재와 관련해 "북한에 '최대 압박' 용어를 더 이상 사용하지 않길 원한다"고 밝힌 데 따른 답변이다.

아울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김영철 부위원장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한 친서의 내용이 무엇이었냐는 질문에 "내용을 자세히 밝힐 수는 없다"면서도 "긍정적인 방향으로 진전이 이뤄지고 있는 것 같다"고 답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입력 : 2018-06-05 23:01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리뷰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맨위로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