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뉴스 > 정치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3. 이메일보내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뉴스
정치

트럼프, 김영철 방미 확인..."내 편지에 대한 믿음직한 답장"

글 | 신준식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메모리얼데이를 맞아 행사 워싱턴 DC의 알링턴 국립묘지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한 도중 박수를 치고 있다.이미지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메모리얼데이를 맞아 행사 워싱턴 DC의 알링턴 국립묘지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한 도중 박수를 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미국 방문을 공식 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29일) 자신의 트위터에 "우리는 북한과의 논의를 위해 훌륭한 팀을 꾸렸고, 현재 (미-북) 정상회담과 그 이상에 관한 만남들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고 미국의 소리방송이 전했다.

그러면서 "김영철 북한 부위원장이 지금 뉴욕으로 오고 있다"고 밝힌 뒤 "나의 (24일) 편지에 대한 믿음직한 답장"이라며 "고맙다"고 덧붙였다.

앞서 미국 'AP' 통신 등 언론들은 김영철 부장이 평양발 고려항공 편으로 오늘(29일) 중국 베이징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김영철 부장은 당초 이날 오후 미국 워싱턴으로 출발하는 에어차이나 항공편을 예약했으나, 이후 내일(30일) 출발하는 뉴욕행 비행기로 예약을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다.

언론들은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김 부장 일행이 29일 중국 측과 면담한 뒤, 30일 미국에 입국해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 등과 고위급 회담을 개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평양을 두 차례 방문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면담한 만큼 김영철 부장도 방미 기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김영철 부장이 워싱턴을 방문할 경우 2000년 10월 당시 조명록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의 방미 이후 이뤄지는 북한 최고위 인사의 방문이다.

한편 지난 27일부터 판문점에서 미-북 정상회담 실무협상을 벌이고 있는 미-북 양측은 내일 사실상 마무리 협상을 벌일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는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30일 판문점에서 성 김 주필리핀 대사와 최선희 외무성 부상이 참석하는 실무협상을 한다"며 여기에서 의제 조율이 마무리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 싱가포르에서는 조 헤이긴 백악관 부비서실장이 이끄는 미국 협상단과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 등 8명의 북측 실무진들이 의전과 경호 등의 사안을 놓고 오늘부터 논의를 시작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입력 : 2018-05-29 20:42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리뷰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맨위로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