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뉴스 > 정치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3. 이메일보내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뉴스
정치

김정은 또 방중…시진핑 만났다

글 | 윤혜련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중국 랴오닝성 다롄에서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두 사람은 이곳에서 지난 7, 8일 이틀간 만나 한반도 문제에 대해 깊이 있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중국중앙(CC)TV와 신화통신이 전했다. 베이징AP연합뉴스이미지
▲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중국 랴오닝성 다롄에서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두 사람은 이곳에서 지난 7, 8일 이틀간 만나 한반도 문제에 대해 깊이 있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중국중앙(CC)TV와 신화통신이 전했다. 베이징AP연합뉴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8일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위원장의 다롄 회동 사실을 중국 정부가 우리 쪽에 미리 알려왔다”고 설명했다. 또 김 대변인은 “김 위원장은 지난 7일 중국 다롄을 방문한 뒤 8일 북한 평양으로 돌아간 사실을 중국 정부가 통보했다”고 덧붙였다.

청와대의 발표에 앞서 북한 조선중앙방송과 평양방송도 이날 김 위원장이 시 주석을 만났다고 보도했다. 이들 매체는 리수용·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김여정 당 제1부부장,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이 김 위원장의 방중을 수행했다고 전했다고 국제뉴스가 전했다.

김 위원장은 40여 일 만에 재차 방중해 시 주석을 만났다. 이는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핵무기를 포함한 대량파괴무기(WMD)를 모두 폐기하라고 북한을 압박하는 미국을 견제하는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이날 중국중앙(CC)TV와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지난 7~8일 다롄에 머물며 김 위원장과 한반도 문제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 이번 회동에서 시 주석은 “나와 김 위원장이 첫 회담 때 (한반도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해 중요한 공동 인식에 도달했다. 최근 김 위원장이 한반도 대화와 정세 완화 방면에서 적극적인 노력을 해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시 주석은 “중국은 북한의 한반도 비핵화 견지와 북미 간 대화를 통한 한반도 문제 해결을 지지한다. 유관 각국과 함께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 프로세스를 추진하는 데 적극적인 역할을 발휘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한반도 비핵화 실현은 북한의 확고부동하고 명확한 입장이다. 유관 각국이 대북 적대 정책과 안전 위협을 없앤다면 북한이 핵을 보유할 필요가 없고 비핵화는 실현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는 “북미 대화를 통해 상호 신뢰를 구축하고 유관 각국이 단계별로 동시적으로 책임 있게 조처하며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를 전면적으로 추진해 최종적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영구적인 평화를 실현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입력 : 2018-05-09 08:04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리뷰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맨위로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