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뉴스 > 정치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3. 이메일보내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뉴스
정치

평양 시민들, 남한예술단 공연 관람 못해 불만

글 | 윤혜련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남북평화 협력 기원 남측예술단이 1일 평양의 동평양대극장에서 공연 전 열린 리허설에서 ‘우리의 소원’을 부르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이미지
▲ 남북평화 협력 기원 남측예술단이 1일 평양의 동평양대극장에서 공연 전 열린 리허설에서 ‘우리의 소원’을 부르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남한 예술단의 평양공연 관람을 일부 특권층에 국한한 것을 두고 평양시민들 사이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들은 당 선전선동부가 1일 동평양대극장 공연을 김정은이 참관하는 1호행사로 확정하고 관람자를 엄선했다고 밝혔다.

자유아시아 방송에 따르면 평안남도의 한 소식통은 9일 “동평양대극장에서 진행된 남조선예술단 공연은 당 선전선동부가 사전에 김정은이 참관하는 1호행사로 정하고 관람자들을 엄격히 선발했다”며 “이에 따라 중앙당과 내각 간부들을 비롯한 특권층 가족들을 위주로 관람객이 제한되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공연관람에는 또 문화성 산하 각 예술단과 예술영화촬영소 책임간부들만 초대됐다”며 “이때문에 남조선의 예술공연을 직접 보며 국제화 된 수준 높은 공연을 체감해야 될 일반예술단원들은 좋은 기회를 놓친 데 대해 아쉬워 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또 “평양시 각 구역 당 위원장을 비롯한 상층 간부들과 가족들도 공연을 관람했지만 평양시 외곽(교외)구역 간부들은 극소수만 초대돼 지역차별을 절감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평안북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평양의 일반시민 관람객은 없었느냐’는 질문에 “일반시민들이 어떻게 남조선예술단의 공연을 관람을 생각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하며 “동평양대극장이 위치한 대동강구역의 시민들도 공연장 근처에는 얼씬거릴 수 없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이어서 “오히려 일반시민들은1호행사 특별경비 때문에 공연 전날부터 이동의 자유를 제한당하며 큰 불편을 감수해야 했다”면서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진행된 3일 공연에도 일반시민은 제외됐으며 평양시 간부들과 일부 특권층 대학생들만 초대되어 일반 대학생들이 불만을 드러냈다”고 강조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입력 : 2018-04-10 21:54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리뷰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맨위로

설문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