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뉴스 > 정치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3. 이메일보내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뉴스
정치

북·중 공식보도 “김정은, 시진핑 초청으로 부인 이설주 동행해 방중”

글 | 박주희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중국 중앙(CC)TV는 28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을 받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방중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은 부인 리설주와 함께 중국을 방문했으며, 북중정상회담과 연회 등 행사에 참석했다. [CCTV 캡처]이미지
▲ 중국 중앙(CC)TV는 28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을 받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방중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은 부인 리설주와 함께 중국을 방문했으며, 북중정상회담과 연회 등 행사에 참석했다. [CCTV 캡처]
중국을 방문한 김정은이 중국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의 회담에서 북중 친선관계 발전과 한반도 정세관리 문제 등 중요한 사안에 대해 깊이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 동시다발적으로 중국중앙(CC)TV도 시진핑 주석의 초청으로 김정은 위원장이 25일부터 27일까지 방중해 베이징에서 정상회담을 했다고 보도했다고 중일보가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과 시 주석의 회담이 26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진행됐다며 “조중(북중) 두 당, 두 나라 최고 영도자 동지들께서는 조중 친선관계 발전과 조선반도(한반도) 정세관리 문제들을 비롯하여 중요한 사안들에 대해 깊이 있는 의견을 교환하시었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정은 동지께서는 우리 당과 정부의 이름으로 습근평 동지가 편리한 시기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공식방문하실 것을 초청하시었으며 초청은 쾌히 수락되었다”고 덧붙였다.

중앙통신은 이어 김정은의 부인 이설주도 동행했으며 최용해ㆍ박광호ㆍ이수용ㆍ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이용호 외무상이 수행했다고 전했다. 부부 동반으로 격을 갖추면서 외교 및 남북 관계를 총괄하는 요인들을 두루 대동하고 방중에 나선 것이다. 이에 따라 남북, 북ㆍ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반도 문제를 포괄적으로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CCTV는 시진핑 주석과 김정은은 베이징 회담에서 의장대 사열과 더불어 부부 동반으로 만찬을 한 뒤 양국 우호 협력에 대해 뜻을 같이하면서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이 자리에는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와 왕후닝 상무위원 등이 배석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방중단에는 김정은 뿐만 아니라 부인 리설주와 리용호 북한 외무상 등 북한 인사들이 포함됐다고 CCTV는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입력 : 2018-03-28 09:44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리뷰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맨위로

설문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

베스트클릭 바로가기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