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뉴스 > 정치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3. 이메일보내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뉴스
정치

북 김정은 방중설...백악관 “사실 확인 안돼”

글 | 신준식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26일 중국 베이징의 영빈관인 댜오위타이 주변 경비가 크게 강화된 가운데, 일부 차량이 검문을 거쳐 출입하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 등은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은이 베이징을 방문 중이라고 보도했다.이미지
▲ 26일 중국 베이징의 영빈관인 댜오위타이 주변 경비가 크게 강화된 가운데, 일부 차량이 검문을 거쳐 출입하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 등은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은이 베이징을 방문 중이라고 보도했다.
김정은이 집권 이후 처음으로 해외인 중국을 방문했다고 언론들이 보도했다. 미국 정부는 아직까지 정확한 사실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김정은이 26일 중국 베이징을 방문했다고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들이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고 미국의 소리방송이 전했다.언론 보도가 사실이라면 이는 김정은이 2011년 집권한 뒤 첫 해외 방문이다.

익명을 요구한 해당 소식통들은 김정은의 체류 일정이나 누구를 만날지에 대해선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앞서 일본의 니혼TV는 과거 김정일의 중국 방문 시 전용열차로 사용된 것으로 보이는 특별열차가 이날 베이징 시내로 들어오는 장면을 촬영해 보도했다.

이후 북한 대표단은 베이징역에서 하차한 뒤 자동차로 옮겨 타 영빈관으로 사용되는 댜오위타이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언론들은 북한 대표단이 만찬 시간에 맞춰 인민대회당으로 향한 뒤 밤 10시30분쯤 다시 댜오위타이로 돌아갔다고 보도했다.

이날 인민대회당 인근에는 북한대사관 차량들이 대거 목격됐었으며 앞서 압록강쪽의 북.중 접경도시인 단둥에서도 평소보다 강화된 경비 태세가 확인된 바 있다.

한편 백악관은 김정은이 중국을 방문했다는 보도에 대한 논평 요청에 이를 확인할 수 없으며 확실한 사실인지는 알지 못한다고 말을 아꼈다.

라즈 샤 백악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면서도 북한 문제를 다루는 미국의 상황이 과거보다 좋아졌다고 설명했다.

전세계 수십개의 국가들과 협력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최대 압박 캠페인이 성과를 나타내고 있으며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오게 했다는 것이다. 아울러 몇 달 후 열릴 미-북 정상회담을 고대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이날 김정은의 중국 방문설과 관련해 “관련 첩보가 있어 예의주시 하고 있다”며 “아무것도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현재 북중 관계가 최악인데 김정은이 전격적으로 방중했을 가능성이 있을까 싶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의 화춘잉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레브리핑에서 북한 고위 관리가 단둥에 도착한 것이 사실인지를 묻는 질문에 전혀 알고 있는 게 없다고 답했었다.

한편 한국의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김정은이 공개활동을 자제하고 있는 것과 관련된 논평 요청에 “그 부분에 있어서는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며 “북측도 정상회담이 잡혀 있는 상황이고 하니 관련된 준비들을 하지 않느냐, 그렇게 생각된다”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입력 : 2018-03-27 19:38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리뷰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맨위로

설문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

베스트클릭 바로가기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