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뉴스 > 정치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3. 이메일보내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뉴스
정치

中, “쑹타오 방북에 과도한 기대 갖지 말라”

글 | 신준식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시진핑 특사로 17일 방북한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 부장(오른쪽)이 평양 만수대 홀에서 최룡해 부위원장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이미지
▲ 시진핑 특사로 17일 방북한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 부장(오른쪽)이 평양 만수대 홀에서 최룡해 부위원장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 부장의 방북에 과도한 기대를 갖지 말라고 중국 관영매체가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18일 자 논평에서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쑹 부장의 방북을 두고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에서 ‘중대한 행동,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보자’며 과도한 기대를 품고 있으나, ‘문제해결의 당사자는 미국과 북한’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북중 간에 핵 문제를 둘러싸고 불일치가 존재하고 고위층 교류도 크게 줄면서 양국 관계가 침체상태에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쑹 부장의 방북이 북핵문제의 전기를 마련하기는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한차례 고위급 방문이 경색된 북핵 문제를 타파한다는 것은 '기적'을 바라는 것과 다를 바 없다"면서 "중국은 북핵 문제 해결의 한 축이지만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국가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환구시보는 그러면서도 북한이 9월 15일 이후 미사일 발사를 중단했고 북미 간에 '말 폭탄'이 잦아든 것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중국 공산당의 입장을 잘 대변하는 것으로 알려진 ‘환구시보’의 이런 논평은 쑹타오 부장이 중국 국가주석 특사 자격으로 17일 방북한 가운데 나온 것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입력 : 2017-11-19 14:38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리뷰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맨위로

설문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