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뉴스 > 정치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3. 이메일보내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뉴스
정치

백악관 “미-중, ‘쌍중단’ 실현 안 된다는데 동의…내주 초 북한 테러지원국 여부 발표”

글 | 신준식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16일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이미지
▲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16일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백악관은 미국과 중국 정상이 “쌍중단”에 대한 입장 차를 확인하고 이를 더 이상 진행시킬 수 없다는 데 동의했다고 밝혔다.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문제는 다음주 초 트럼프 대통령이 결정해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과 중국이 이른바 ‘쌍중단’에 대한 양측의 입장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고 VOA가 전했다.

쌍중단과 관련한 두 나라의 입장은 다르지만 서로 다른 입장이라는 점에 동의했고, 따라서 더 이상 그런 방향으로 진행되지 않을 것이라는 데도 동의했다는 설명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아시아 순방을 설명하는 기자회견에서 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미-한 연합군사훈련을 동시에 중단하도록 한 쌍중단 제안을 수용할 수 없다는 데 미국과 중국이 의견을 같이했다고 밝힌 바 있다.

백악관은 이번 순방 기간 중 북한 문제가 미-중 두 나라의 주요 의제였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최대 압박을 가하는데 중국이 더 큰 역할을 맡기를 분명히 바라고 있고, 이번 방문 기간 동안 시 주석과 이런 점에 대해 광범위하게 대화를 나눴다는 설명이다.

이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어떤 노력에 있어서 중국이 참여한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분명 이를 지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샌더스 대변인은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문제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내주 초 관련 결정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입력 : 2017-11-17 14:29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리뷰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맨위로

설문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