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뉴스 > 정치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3. 이메일보내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뉴스
정치

틸러슨 국무장관 "북한 테러지원국 지정 고려…다른 방식 관여 압박"

글 | 신준식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미지
틸러슨 장관은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방안을 대북 압박 수단의 일환으로 설명했다.
틸러슨 장관은 19일 국무부 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미국은 북한이 미국과의 관여에 나서도록 압박하는 모든 수단과 함께 테러지원국 재지정 등 북한에 부과할 모든 지위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앞으로 이뤄질 관여의 성격을 “북한이 과거 진행된 대화와 다른 상태에서 관여하는 것”으로 규정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대한 모든 옵션을 평가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캐티나 애덤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지난 4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테러지원국 지정은 해당 국가가 테러지원국 지정의 법적 요건을 충족하는지 판가름할 모든 가용한 증거를 면밀히 검토한 뒤 이뤄지는 절차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은 테러지원국에 지정되지 않은 상황에서도 이미 세계에서 가장 제재를 많이 받고 있는 나라 중 하나라며, 핵실험, 탄도미사일 활동, 확산, 인권 유린, 공산주의 국가로서의 지위 등으로 인해 광범위한 독자 제재 대상이라고 덧붙였다.
미 하원은 지난 3일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법안’을 압도적 찬성으로 통과시켰다. 북한을 9년 만에 다시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하는 내용을 담은 이번 법안은 지난 1월 12일 발의 이후 발생한 김정남 씨 암살 사건을 재지정 사유로 새롭게 추가했다.
북한은 지난 1987년 대한항공 858기 폭파 사건으로 이듬해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됐지만 2008년 영변 핵 시설 냉각탑을 폭파하고 핵 검증에 합의하면서 명단에서 제외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입력 : 2017-04-20 10:35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리뷰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맨위로

설문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