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뉴스 > 정치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3. 이메일보내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뉴스
정치

아베-펜스, 대북공조 확인…“미국, 일본과 100% 함께 한다”

글 | 신준식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자료사진이미지
▲ 자료사진
일본을 방문하고 있는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18일 “일본이 동해를 통해 끊임없이 (북한의) 도발을 받고 있는 굉장히 엄중한 상황을 이해하고 있다. 미국은 100% 일본과 함께 한다”고 밝혔다.

NHK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이날 오후 도쿄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회담에 앞서 “일본과 다른 동맹국들과 함께 지역의 안전과 안정을 위해 연계하는 것을 매우 중시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아시아투데이가 전했다.

아베 총리는 “북한을 둘러싼 정세가 매우 엄중한 가운데 펜스 부통령의 일본 방문을 통해서 미·일 동맹의 공고한 틀이 흔들리지 않는다 점을 명확히 보여주고 싶다”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또 “북한이 진지하게 대화에 응하도록 압력을 가할 필요가 있다”면서 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관련 추가 도발을 막기 위해서 대북 압력 강화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베 총리는 또한 “트럼프 정부가 전략적 인내가 아닌 모든 선택지를 테이블 위에 올려 놓았다는 생각으로 대처하려는데 대해 일본은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따.

한국 방문을 마친 펜스 부통령은 이날 낮 가나가와(神奈川)현 주일미군 아쓰기(厚木)기지에 도착해, 오후 도쿄 총리관저에서 아베 총리와 만나 점심 오찬 겸 회담에 들어갔으며, 이후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과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입력 : 2017-04-18 16:08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리뷰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맨위로

설문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