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뉴스 > 정치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3. 이메일보내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뉴스
정치

북한 "비핵화·평화협정 동시 논의 중국 제안 거부"

글 | 신준식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미지

유엔주재 북한대표부의 김인룡 차석대사가 17일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 대사는 회견에서 북한은 비핵화와 평화협정을 동시에 논의하자는 중국의 제안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녹취 :김인룡 차석대사]

지금과 같이 아무런 신뢰도 없는 상황에서 두 가지 문제는 서로의 진전에 도움이 되기 보다 방해가 된다는 것이다.

김 차석대사는 북한의 핵 보유는 미국의 적대정책 때문이라며, 따라서 이 문제는 협상장에서 다뤄질 문제가 아니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북한에 대한 적대정책을 되돌리는 것이 모든 문제를 해결하는 전제조건이라고 주장했다.

김 차석대사는 또 북한 핵 문제를 둘러싼 한반도 긴장 상황에 대해, 어떤 종류의 도발이 발생하더라도 강력하게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북한의 6차 핵실험은 지도부가 결정할 문제라며,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시점에 지도부가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밖에 김 차석대사는 이날 회견에서 유엔 안보리가 오는 28일 개최하는 북한 핵 관련 회의를 전면 거부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4월 의장국인 미국이 권한을 남용하고 있으며, 안보리가 미국의 지시 아래 북한에 대해 이중기준을 적용하고 북한의 주권을 침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보다 앞서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지난 3일 4월 안보리 의장 자격으로 연 기자회견에서, 안보리가 오는 28일 ‘북한과 비확산’을 주제로 한 회의를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특히,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직접 이 회의를 주재한다고 밝혔다.

헤일리 대사는 북한을 멈추기 위한 방안들을 논의하기 이 회의에 가능한 한 많은 나라 외무장관들이 참석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입력 : 2017-04-18 10:28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리뷰
맨위로

설문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