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뉴스 > 정치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3. 이메일보내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뉴스
정치

유엔 안보리,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강력 규탄… "추가 중대 조치 취할 것"

글 | 박주희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유엔 안보리 전체회의 모습 (자료사진)이미지
▲ 유엔 안보리 전체회의 모습 (자료사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만장일치로 강력히 규탄했다. 중대한 추가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유엔 안보리는 북한의 최근 발사가 2006년부터 지난해까지 6차례 채택된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에 대한 중대한 위반이라고 밝혔다고 미국의 소리방송이 전했다.

안보리 15개 이사국은 13일 비공개 긴급회의 뒤 발표한 언론성명에서, 이번 발사를 포함해 북한의 모든 탄도미사일 활동을 개탄한다고 밝혔다.

벳쇼 고로 유엔주재 일본대사는 기자들에게 현 상황에 대해 좋은 대화를 나눴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만장일치로 규탄했다며 긴급회의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매우 강력한 기존 안보리 제재를 이행하는 것이 출발점이라면서, 현 상황을 매우 심각하게 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보리 언론성명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활동이 핵무기 운반 시스템의 개발을 돕고 긴장을 고조시킨다는 점을 주목한다고 밝혔다.

또 북한이 주민들의 요구를 충족시키는 대신 탄도미사일 개발에 자원을 전용하는 것을 유감스럽게 여긴다고 덧붙였다.

특히 북한이 지난해 12차례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9월 9일 핵실험에 이어 안보리의 반복된 성명을 노골적으로 무시하고 이번 발사를 강행한 데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이 안보리 결의에 위배되는 핵실험을 포함해 추가 행동을 자제하고 안보리에 명시된 의무를 전면 준수할 것을 거듭 강조한다고 전했다.

안보리는 모든 유엔 회원국들이 안보리 대북 결의를 완전히 이행하는 노력을 배가해 달라며, 특히 지난해 채택된 2321호와 2270호에 포함된 포괄적 조치를 이행해 줄 것을 촉구했다.

또 2321호와 2270호의 효과적 이행을 위해 회원국들이 취한 구체적 조치들을 최대한 빨리 제출해 달라고 당부했다.

안보리는 현 상황을 계속해서 긴밀히 주시하고 기존 결의에 따라 중대한 추가 조치를 취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유엔 안보리의 언론성명은 결의안과는 달리 법적 구속력은 없지만 15개 이사국 전원의 동의가 필요한 만장일치의 합의라는 점에서 해당 국가를 압박하는 효과가 있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이날 별도 성명에서 안보리의 모든 회원국들이 가용한 모든 자원을 동원해 북한 정권과 그 조력자들에게 이 같은 발사가 용납될 수 없다는 것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 북한에 책임을 추궁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입력 : 2017-02-14 10:23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리뷰
              
   
6bc7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맨위로

설문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