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뉴스 > 정치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3. 이메일보내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뉴스
정치

태영호, 북한 전문가로 데뷔

글 | 윤혜련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자료사진이미지
▲ 자료사진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가 9일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이 주최한 국제 콘퍼런스에서 북한 전문가로서 데뷔했다. 이날 태 전 공사는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동북아안보정세 전망과 대한민국의 선택’이라는 주제의 국제 콘퍼런스의 제2세션 토론자로 참석했다.

태 전 공사가 외부 강연과 언론 인터뷰에 나선 적은 있지만 학술대회 토론자로 참석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태 전 공사는 지난해 여름 입국해 국가정보원 산하 북한이탈주민보호센터에서 조사를 받은 뒤 12월부터 남한 사회에 정착했다.이후 12월 23일 국회 정보위원회에 출석해 자신의 망명경위와 김정은 통치 체제에서 북한 주민의 실상 등을 폭로했다. 같은 달 27일에는 정부서울청사에서 통일부 출입기자단과 간담회를 하고 “김정은 정권이 곧 핵무기”라며 “1조 달러, 10조 달러를 준다고 해도 북한은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후로도 태 전 공사는 국내와 언론과 잇달아 인터뷰를 하며 한국 망명 동기와 북한 김정은 체제의 실상, 향후 자신의 활동계획 등을 밝혀왔다.

이날 콘퍼런스 1세션은 ’2017 동북아 안보정세 변화 전망‘이라는 주제로 신언 국가안보전략연구원장 사회로 진행됐다. 토마스 스포르 헤리티지 재단 국방연구센터소장, 롼쭝쩌 중국국제문제연구소 부소장, 다카기 세이이치로 일본 국제문제연구소 연구고문, 바실리 미헤예프 러시아 세계경제·국제관계연구소 부소장 등이토론자로 참석했다.

‘한반도 평화와 동북아 협력방안’을 주제로 한 제2세션은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의 사회로 태 전 공사와 함께 김재천 서강대 교수, 탈북민 출신인 김광진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연구위원 등이 토론자로 참여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입력 : 2017-02-09 17:48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리뷰
맨위로

설문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