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황장엽선생, 자필 유서 공개

| 최다미   

황장엽선생의 지인이 얼마 전 선생께서 남기신 자필 유서를 뉴포커스 앞으로 보내왔다. 황선생의 유서는 북한민주화위원회 구성과 발전방향을 제시하는 귀중한 유물로서 향후 탈북단체활동의 지침으로 될 탈북사회의 큰 자산이다.

 

 

황장엽 선생은 유서에서 탈북단체의 단결을 위해서라도 북한민주화동맹을 북한민주화위원회로 개편해야한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우선적으로 탈북사회에서 검증되고 자유이념이 투철한 우수인력으로 지휘부가 구성되어야 한다고 강조하시었다.              

 

 

황장엽선생의 자필 유서에 남긴 북한민주화위원회 핵심 구성원으로서는  고영환, 김동수, 김성민, 현성일, 안혁, 강철환, 허광일 씨이다. 현 북한민주화위원회 홍순경위원장은 아예 이름조차 거론되지도 않은 상태이다. 오히려 황장엽선생이 북한민주화위원회 향후 위원장으로 지명했던 자유북한방송국 김성민 대표를 비롯하여 주역들인 안혁, 박상학 대표 등과 소속 단체들까지 위원회에서 모두 탈퇴한 상태이다.

 

 

탈북사회 '불통의 상징'인 홍순경 씨가 조명철의원실의 단독추천으로 국민대통합위위회 대표로 잘못 추전된 것이 기폭제가 되어 탈북단체장들이 최초로 대규모연합회를 열고 북한민주화위원회 개혁을 결의한 시점에 공개되는 황장엽 선생의 유서여서 그 의미가 더 깊다고 볼 수 있다. 

 

황장엽선생께서 북한민주화위원회 상무 위원회 의장으로 추천하신 국가안보전략연구소 고영환 수석연구위원은 현재 홍순경 씨의 문제와 관련하여 뉴포커스와 전화통화에서 "모든 탈북단체들이 북한민주화위원회에 소속되어 그 단결된 힘으로 북한해방의 주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는데 대해서는 황장엽선생님께서 생전에 나에게 여러번 강조하셨다. 또 유언이기 때문에 개인의 사조직으로 변질되는 것을 더는 방치해선 안 된다. 현 북한민주화위원회의 개혁은 절실히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성민, 한창권, 김흥광, 박상학, 장세율 대표들이 이끄는 대표적 탈북단체들과 40여개 단체 소속 연합체 조직인 북한민주화추진연합회, 탈북인대표자협의회 등이 지난 6월 13일 송파구 가락동에 위치한 탈북단체 사무실에 모여 북한민주화위원회 개혁을 심의 결의했다. 이 협의회 전권대표로 추천된 한창권 회장은 그 동안 홍순경 씨를 여러 번 만나 명예보직을 요구했지만 불발되고 말았다.

 

이 과정에 홍순경 씨는 "북한민주화위원회는 연합체가 아니라 그냥 다른 단체들과 마찬가지로 일개 작은 조직일 뿐이다. 황장엽 선생은 생전에도 탈북단체들에 아무 도움을 주지 못한 사람이다"는 폄하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탈북단체장들의 공분을 샀다. 또한 "황장엽선생은 나보다 더 나이가 많았던 사람인데 왜 지금의 나를 문제삼나?"는 식의 말도 안 되는 실언을 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기자가 북한민주화위원회에 확인전화를 하자 홍순경 씨는 자기는 황장엽선생 폄하발언을 한 적이 없다면서 "국민대통합위원회 대표가 되자면 현직이 있어야 하기 때문에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을 계속 할 것"이라고 말했다.

 

범 탈북인단체연합회는 탈북단체의 구심점 역할을 해야 할 황장엽선생의 유산인 북한민주화위원회를 홍순경 씨가 사조직처럼 변질시켰다며 그 책임을 추궁하고 단합을 위한 구조적 개혁을 실현하기 위해 오는 15일 북한민주화위원회 사무실에 모두 모이도록 공지를 한 상태이다.

 

현재 북한민주화위원회는 9인 부위원장들 중 김성민, 안혁, 박상학, 김태진 등 7인이 공동사퇴한 것과 동시에 소속 단체들도 거의 떨어져 나간 상태이다. 연합체 기능을 상실당한 2011년 11월부터 지금까지 북한민주화위원회는 조직도도 공개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남아있는 현 이사들로서는 탈북자출신으로서는 김영순, 김흥광, 허광일, 서재평, 강철환, 한국출신으로서는  강태욱, 임권식, 조희제, 김봉기(감사) 씨이다.

 

NK지식인연대 대표이며 현 북한민주화위원회 이사인 김흥광 씨는 뉴포커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북한민주화위원회는 황장엽선생의 유언대로 연합체로 발전해야지, 지금처럼 개인이 개별적 단체라고 주장하는 것부터가 잘못됐다. 15일에 있을 개혁을 위한 탈북단체장 및 회원 총회를 적극 지지 찬성한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도 긴급 이사회를 소집한다고 연락왔지만 가지 않았다"고 말했다.

 

 

입력 : 2013-07-13 21:04  |  수정 : 2013-10-09 06:31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